칠레 북부 ''아타카마 사막''

세계에서 가장 건조하다는 칠레 북부의 아타카마Atacama사막은 캘리포니아의 데스밸리보다 50배 이상 건조하다. 심지어 단 한 방울의 비조차 내리지 않는 곳도 있어서 수 천 년 전에 죽은 동식물들이 썩지 않은 채 발견되기도 한다. 황량하고 척박함에도 불구하고 아타카마는 독특하고 아름다운 자연 풍광으로 인해 전 세계 여행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기암괴석으로 마치 달의 지형을 보는 듯한 달의 계곡. 수백 미터의 뜨거운 물기둥을 뿜어내는 간헐천, 에메랄드빛 호수, 거대한 소금동굴, 소금호수 등 자연의 신비로움을 자아낸다. 아타카마로 이동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칠레의 칼라마공항을 이용하는 것이다. 그러나 육로 이동을 선호하다 보니 칼라마공항을 이용할 계획조차 없었다. 아타카마로 이동하는 버스 정보를 찾다가 드디어 후후이에서 아타카마로 가는 버스 편을 찾았다. 버스 좌석은 이층버스의 맨 앞. 거침없이 펼쳐지는 아타카마를 만나기 위한 완벽한 준비를 했다. 해발 4,000m가 넘는 산악지형에 빙글빙글 돌아가다 못해 거의 180도로 꺾인 도로를 만든 칠레인들도 존경스럽지만 이 도로를 거침없이 운전하는 기사님은 더 위대해 보였다. 단지 아타카마로 이동하는 버스를 탔을 뿐인데 지금까지 보았던 남미의 그 어떤 투어보다 장대하고 환상적인 경치가 이어졌다. 광활한 소금사막에는 이미 건조가 끝난 소금이 산처럼 쌓여 있었다. 우유니와는 완전 다른 모습이었다. 볼리비아의 우유니 투어에서는 소금사막의 진면목을 제대로 보지 못해서 많이 아쉬웠는데 영화감상 하듯이 “와~~”, “우아~~” 계속 탄성을 지르며 파노라마로 펼쳐지는 아타카마를 즐기다 보니 12시간 가까운 시간은 순식간에 흘렀다. 붉은바위 풍경이 신비로운 피에드라 로하스 새벽에 출발한 투어버스는 어둠을 헤치고 새벽 여명 속으로 들어섰다. 서서히 아침이 밝아오니 주변에 핀 보라 꽃들이 세상에 빛을 발했다. 1년에 딱 2개월만 피는 꽃이었다. 허허벌판 사막의 보라빛 꽃밭에서 새벽의 차가운 공기를 마시며 아침산책을 하리라곤 상상조차 못했다. 피에드라 로하스Piedras Rojas로 이동하는 길에는 비쿠니까지 나와서 반갑게 아침인사를 보냈다. 이따금 금빛여우가 햇살을 맞으며 나타났다가 사라졌다. 내 눈으로 보면서도 참 믿기 어려운 자연이었다. 한참을 달리고 또 달려서 도착한 곳은 피에드라 로하스. 화산재가 넘쳐서 만들어진 붉은색 바위들은 꿈틀거리는 것처럼 느껴졌다. 에메랄드빛 호수는 붉은 돌에 둘러싸여서 더욱 신비스러웠다. 호수 가장자리는 하얀 소금 거품이 뽀글뽀글 일어났다. 수만 년 동안 햇빛과 바람에 단련을 받은 붉은 바위들의 표면은 개미조차 미끄러질 만큼 매끄러웠다. 소금으로 온통 뒤덮여서인지 산은 마치 수묵화처럼 은은한 회색빛이다. 붉은 바위와 짙은 회색의 산. 그리고 에메랄드빛 호수가 함께 연출하는 초현실적인 풍광에 입을 다물 수 없었다. 피에드라 로하스를 바라보며 즐기는 아침식사는 세상의 어느 식탁보다 화려했다. 게다가 이곳에서 멋진 인생사진을 건졌으니 피에라 로하스는 평생 잊지 못할 장소가 되었다. ** 플라밍고 호수 플라밍고Flamingo가 서식하는 착사호수Laguna de Chaxa로 향하는 진입로부터 온통 소금으로 가득했다. 해발 4,000m가 넘는 곳에 광대하게 펼쳐 있는 지형 너머로 에카르화산, 라구나 베르데 화산, 라스카르 화산 등의 봉우리들이 보였다. 착사호수는 이곳에서 거주하는 플라밍고 덕분에 더욱 특별하다. 먹을 것이 많은지 플라밍고들이 연신 부리를 호숫물에 넣고 휘저었다. 가느다란 다리, 기다란 목, 깃털 하나하나까지 모두 신비스럽다. 완벽한 거울 반사와 안데스산맥을 배경으로 한 풍경은 너무나 놀라웠다. 이곳에서 찍은 사진은 모두 놀라운 작품이 되었다. 사진에 플라밍고를 담는 순간의 행복감과 짜릿함! 그 감동은 아직도 내 가슴에 남아 있다. 아타카마의 또 다른 볼거리는 사막에서 별 구경하기. 세상에서 가장 건조한 지역에서 별 구경은 어쩌면 너무나 당연했다. 숙소에서 불과 몇 분만 걸어가도 빛 공해가 없는 밤하늘엔 무수히 많은 별들이 반짝였다. 이 우주에서 나는 얼마나 작은 존재인지도 알게 해주었다. 아타카마는 나에게 다양하고 다채로운 진기한 대자연의 풍경을 선물했다. 프랑스 남부의 자그마한 섬에 사신다는 두 분은 낚시와 보트를 즐기며 여유롭게 노년을 보내고 계셨다. 경제적인 여유보다는 어릴 적부터 반백이 될 때까지 함께할 수 있는 친구가 있는 두 분이 정말로 행복해 보였다. 3일째 되는 날 저녁에는 남은 치즈와 빵 등 식료품을 모두 주셨다. 당신들은 이제 프랑스로 돌아가서 더 이상 필요 없다고 했다. 가난한 배낭 여행자에겐 참으로 고마운 선물이었다. 그리고 두 분이 사시는 상 만드리에르로 꼭 놀러가겠다는 약속도 했다. 칠레의 아타카마는 진정한 마법의 세상이었다. 아타카마는 나에게 매일매일 놀라움과 기쁨을 주었다. 풍경은 이 세상의 것이 아니었다. 매 순간 반사적으로 사진을 찍었다. 아름답다는 말로도 부족했다. 그 아름다운 세상에 무엇보다 길에서 소중한 인연을 만나서 더욱 행복했다.

12/28/2021 | 01:16:32PM

워싱턴지역 추천사이트

충주, 둘러볼 만한 여행지

충주 활옥동굴 SNS에서 충주의 ‘핫한’ 여행지로 인기를 끌고 있는 활옥동굴은 1900년에 발견되어 일제강점기 시절이던 1922년부터 개발을 시작한 국내 ..

1월엔 이 산!

1 덕유산 德裕山(1,614m) 덕유산은 겨울산이다. 사시사철 많이 찾지만 유독 겨울에 사랑받는다. 눈꽃과 상고대로 치장한 능선과 고산 특유의 빼어난 조 ..

임영웅이 가고 싶다는 ‘마량’

임영웅이 목 놓아 가고 싶다고 노래 부른 강진이 새로운 맛 기행지로 뜨고 있다. 임영웅은 한 TV프로그램에서 전남 강진의 항구마을인 마량에 대한 노래 ‘마량에 ..

변산 직소폭포&채석강·적벽강

변산邊山(508.6m)은 변한이라는 국명을 낳은 명산이다. 〈삼국유사〉에 ‘마한은 고구려요, 변한은 백제요, 진한은 곧 신라다’라고 나온다. 이어 ‘고구려 ..

'' 키르기스스탄'' 고난도 등반

러시아인 알렉산더 구코프, 빅토르 코발 2인조가 키르기스스탄에서 고난도 등반을 성공했다. 중국과 국경을 맞댄 콕샬투산군에 있는 코스모스봉(5,940m)을 초등 ..

황석산, 겨울 설산을 대표하는 명산

망월대에 올라서면 달이 없어도 장관이다. 온 사방에 널린 첩첩산중 고봉준령들이 물결치듯 밀려오는 산 너울로 춤을 춘다. 백두대간이 덕유산을 솟구치게 하면 ..

해외 직구대행 배송 및 구매대행 p2p 서비스

한국내에서 해외 직구를 통한 쇼핑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딜포미는 전세계 각지역에서 구입 및 배송대행 서비스를 개인간에 P2P로 연결해 드리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 ..

비트코인 이더리움 알트코인 가상화폐 p2p 장외거래소

비트코인(Bitcoin) 이더리움(Ethereum) 라이트코인으로 대표되는 알트코인 그리고 ico를 통해 공급되는 수많은 신규 가상화폐가 춘추 전국시대를 방불케 하고 ..

에팔레치안 트레일의 동반자 - 아솔로 등산화 후기

이 아이를 만나기 전에 나는 등산화를 3켤레를 바꿨다. 처음엔 초경량 콜럼비아 등산화를 샀다가 (-->얘는 진짜 양말 보다 약간 더 무게 나감.ㅎㅎㅎ)발바닥이 ..

결제코인 페이코인 추천 이벤트 - 10개를 보상으로

가상화폐 페이코인은 결제를 위한 유용한 가상화페입니디. 업비트에서 개당 3000원 주위를 오르락 내리락 하며 선전하고 있는 미래가능성이 높은 코인입니다. ..

빅 아그네스 쿠퍼 초경량 3인용 텐트 사용후기

우리는 근래 몇년 일년에 서너번 정도는 빽칸츄리를 해. 처음에는 멋모르고 아무런 준비 없이 초겨울에 (산 속은 이미 한 겨울!!! 텐트 안에 물이 얼어 안녹을 ..

닥터 브로너스 매직 리퀴드 솝 사용후기

이 아이는 미국 유기농 바디케어 시장에서 아주 독보적인 존재다. 미국, 독일, 벨기에에서 유기농 및 천연인증을 받은 제품이며, 유기농법으로 재배된 식물성 ..

푸드 포토 싸이트 라이브푸디(Livefoodie)

라이브푸디(live foodie)라는 푸드 포토 싸이트가 있다. 이 싸이트는 말 그대로 푸드 사진을 올리는 싸이트다. 레시피가 있다던가, 레스토랑 리뷰가 있다던가 ..



워싱턴지역 추천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