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목표를 하나 세우고 도전하세요, 성공합니다”

미주한인 최대 식품유통기업 ‘리브라더스’ 일궈낸 이승만 회장 한인 식품유통기업 ‘리브라더스’의 본사 건물은 메릴랜드주 엘리컷 시티에 있다. 사무실이 달려 있는 웨어하우스에서 미 전역은 물론 중국, 유럽까지 리브라더스의 제품들이 퍼져나간다. 30만 스퀘어피트의 창고에 있는 물건들은 컴퓨터 시스템으로 한 치의 착오도 없이 정리, 분류되고 판매된다. 직원들과 반가운 인사를 주고받으며 엄청난 크기의 웨어하우스 구석구석을 안내하는 이승만 회장은 작아 보이지 않았다. “지난 30년간 감사하게도 매출이 줄지 않았어요.” 이 회장의 조용한 목소리에는 자신감이 엿보였다. 함께 경영하는 두 아들이 잘 해주고 있다고도 했다. 평소 외부에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던 그가 지난 달 모처럼 외출을 했다. 워싱턴한인커뮤니티센터 건립기금으로 10만달러를 내놓은 것이다. 적지 않은 액수인 데다 한인사회에 잘 알려진 기업의 총수가 직접 전달식에 참석했다는 사실에 더욱 이목이 집중됐다. 이 회장은 “리브라더스가 성장하는데 큰 도움을 준 한인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또 워싱턴 한인사회의 숙원사업이 꼭 성취되도록 일조해야 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인터뷰에 응한 이유를 밝히며 “모금운동이 물꼬를 트는 역할을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거금을 기부해 모금 운동이 탄력을 받았다는 말이 들린다 한인사회에 반드시 있어야할 커뮤니티센터이기 때문에 결심했다. 8월 마지막 날을 택한 것은 해방 71주년을 기억하자는 상징적인 메시지 전달의 뜻도 있었다. 민족애라는 것이 이렇게 중요한데 아직 센터가 없다는 게 말이 되느냐는 의미였다. 건립준비위원회가 열심히 잘 하고 있지만 이러다가 흐지부지 되면 안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만일 나 때문에 목돈을 내는 사람들이 많아지면 기쁘겠다. 한인 동포사회에서 200-300만달러는 먼저 모아야 한국 정부도, 기업도 신경 쓰지 않겠는가? 한 가정 1,000달러 기부하기 캠페인을 제안하기도 했다. 적지 않은 돈이기는 하나 가정 단위로 생각하면 어려운 것만은 아니다. 절대 소액 기부자를 무시하는 말이 아니다. 한인이 20만, 25만 된다니까 그중 1, 2만 가정이 마음을 모으면 의외로 쉽게 되리라 본다. 한인들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기 위해서는 언론의 역할이 중요하기에 기자회견 초청에 응했다. 워싱턴 지역에 반드시 커뮤니티센터가 필요하다는 확신에서다. 이 사업이 미국의 수도에서 시작해 전국으로 퍼져나가면 한인사회의 구심점 역할을 하리라 본다. 각종 필요한 모임을 위한 장소일 뿐 아니라 토론하고 비전을 세우며 한인사회의 발전을 도모하는 기틀이 될 것이다. 센터 건립위에 조언을 해준다면? 황원균 대표간사 이하 모든 분들이 각자 생업에 바쁘면서도 열심히 일하고 있어 간섭을 하는 것처럼 비췰까봐 극히 조심스럽다. 다만 몇 가지 제안을 해본다면 이왕 시작했으니 능력이 있는 분들을 보다 적극적으로 찾아내 설득했으면 어떨까 한다. 또 그런 분들을 따로 초청해 모임을 갖고 비전을 설명하며 동참하도록 유도하는 것이다. 쉬운 일은 아니겠지만 과거처럼 여기저기서 돈을 모으다가 마는 그런 모금 캠페인은 없어야 할 것이다. 정치를 하려면 돈이 있어야... 이승만 회장의 원래 꿈은 정치인이 되는 것이었다. 작은 체구지만 유도로 단련된 몸에 웅변도 잘해 성균관대 재학시절(정치외교학과) 고려대가 주최한 모의국회에서 두 번이나 상을 타기도 했다. 강원도 강릉 오죽헌의 이율곡 선생 마을에서 태어난 그는 고등학교 진학을 위해 서울로 오게 된다. 그의 말을 빌자면 “강릉에서 서울로 유학한 전무후무한 케이스”였다. 성균관대에 진학해 총학생위원장을 지냈다. 당시 4.19가 일어나고 서울이 아수라장이던 시절 선무반을 만들어 서울 시경과 함께 치안에 힘쓰기도 했다. 이 회장은 “3일간 통일 천하를 다스리는 기분이었다”고 회상했다. 송유찬 계엄사령관이 감사한 마음에 20만원을 줬던 기억도 있다. 등록금이 4,900원하던 시절이었다. 그 때의 일로 건국포장을 받은 그는 지금까지 연금을 받는다. 그 연금을 이 회장은 모교 후배 장학금으로 내놓았다. 1968년 미국 유학을 왔다가 1973년 한국서 유신헌법 선포와 함께 총선이 실시되자 출마를 결심했다. 하지만 포부와 달리 운은 따르지 않았다. 눈을 다쳐 포기해야 했다. 미국으로 돌아온 그는 다시 착실히 준비하자는 생각에 사업에 뛰어들기로 결심했다. “아무래도 의식주 관련 사업이 좋지 않겠어?” 스승 조동필 교수의 제안이었다. 처음 손을 댄 선물용 상품 판매 사업은 실패로 끝났다. 경험도 없고 열악한 상황에서 미국 업체들과의 무리한 경쟁은 안 된다는 결론이 내려졌다. 조 교수의 조언도 생각이 났다. 마침 한인 이민자들이 몰려오고 있었다. 식품업계로 방향이 잡혔다. 사업에 올인 “무엇이든 시작을 하면 끝을 보는 성격이에요. 정말 토요일, 일요일 없이 일만 했어요.” 사업은 번창했다. ‘Rhee Bros., Inc’라는 이름의 도매업이었다. 그러나 그를 괴롭히는 일이 있었다. 한인들의 무질서한 상도의였다. 물품 대금을 못 받기 일쑤였다. 소매상인들과 날마다 부딪쳤다. “안되겠다 싶어 나도 리테일을 하자 결심했지요.” 그렇게 ‘롯데’ 마트가 생겨났다. 1979년 락빌에 처음 세워진 것이다. 1만2,000 스퀘어피트. LA에 크다는 상점이 7,000 스퀘어피트 정도일 때였다. 크게 시작했을 뿐 아니라 시스템을 현대화했다. 한국 식품점인데 미국인, 중국인도 찾아오기 시작했다. 그 전까지 한인들은 일본, 중국 식품업소를 기웃거려야 했었다. 이 회장은 “도매, 소매로 성공한 사람은 내가 유일하지 않나 싶다”며 “바르게 하려고 노력해왔고 이제 한인사회도 질서가 잡혀 다행”이라고 말했다. 함께 크는 기업 10여년 전 현재의 장소로 이전해온 본사에는 현재 200여명의 직원들이 근무한다. 과거 상품 브랜드를 일일이 정하는 등 이 회장이 손끝이 안닿는 곳이 없었지만 지금은 덩치가 너무 크다. 함께 해야 발전해갈 수 있는 시스템으로 자연스럽게 변화됐다. “직원들에게 너무 형식적인 것을 강요하지 않습니다. 존경하는 마음을 갖고 있습니다. 내가 혼자 할 수 없으니까요. 직원들도 제 마음을 이해하고 잘 따라와 주죠. 겸손이 중요한 것 같아요.” 장터우동, 아씨, 하나, 해물모듬... OM 방식으로 물건을 생산할 때 이 회장이 직접 고안한 브랜드가 아주 많다. 그러나 이제 그럴 필요는 없어졌다. 두 아들과 직원들이 미국 내 최대 아시안 식품 유통 기업의 미래를 더 발전시킬 역량을 갖고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사업은 하기에 달린 것 성공의 비결이 뭘까? 답은 의외로 간단했다. “목표를 정했으면 열심히 하세요. 안되면 또하고.... 처음 제가 어느 직장에서 일할 때가 생각납니다. 너무 멀어 그만 두겠다고 하자 주인이 붙들어요. 그렇게 열심히 했어요. 청년 실업이요? 무슨 일에든 최선을 다하면 일이 찾아들어와요. 작은 일에 소홀하면 큰 일도 못해요.” 그는 사업을 시작하면서 방의 벽에 빨간 점 하나를 그려 붙여놓았다. 한 가지에 집중해야 한다는 걸 잊지 않기 위함이었다. 그리고 그렇게 살아왔다. 이 회장이 한인커뮤니티센터에 점을 찍고 손을 대기 시작했으니 그 사업도 조만간 결말이 날 듯 싶다. 해피 엔딩으로. 이병한 기자

09/09/2016 | 12:00:00AM

피바디 음대 오디션 도전하세요

[필라 오케스트라 비올라 수석 장중진 교수 인터뷰] “마음 비우고 순수한 마음으로 좋은 퀄리티 음악을 연주하면 언젠가 성공의 문이 열릴 것입니다” 한인 ..

버지니아주 ‘최전방 영웅’ 선정된 이종명 가정의학과 전문의

코로나19 극복 힘쓴 영웅 100인에 선정 애난데일에서 가정의학과 전문의로 활동하고 있는 이종명 원장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쓴 버지니아주 최전방 영 ..

[인터뷰]워싱턴한인사회, 더 뭉쳐야 합니다

"한국사람, 아니 동양사람만 봐도 너무 반가웠죠. 한국음식 그리워 매운 미국음식 골라 먹으며 마음을 달랬던 기억이 납니다" 올해 1월부터 한미여성재단 회장으로 봉사를 ..

[인터뷰] “최고의 실력으로 미용 기술을 가르칩니다”

‘CJ 헤어스쿨’ 버지니아 주정부, 토탈미용 & 이발과정 합법허가 승인된 학교 시니어 남성들, 도전해 볼만한 미용기술 소자본으로 오픈할 수 있는 ..

[인터뷰] “한인사회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스티브 리 워싱턴지구한인연합회 회장, 다앙한 정책 운영 계획 제 41대 스티브 리 워싱턴지구한인연합회 회장이 본지를 방문해 최선을 다해 한인들의 손과 발 ..

[인터뷰]“최고의 변호사로 돕겠습니다”

형사사건,교통범죄 ,조달사업 전문 김정균변호사 “1.5세인 한인 변호사로서 워싱턴일원 에서는 형사사건은 자신있게 도와 드릴수있습니다” 버지 ..

빅 아그네스 쿠퍼 초경량 3인용 텐트 사용후기

우리는 근래 몇년 일년에 서너번 정도는 빽칸츄리를 해. 처음에는 멋모르고 아무런 준비 없이 초겨울에 (산 속은 이미 한 겨울!!! 텐트 안에 물이 얼어 안녹을 ..

온라인 포토 편집기 웹사이트

블로그를 운영하거나 SNS에 사진을 등록하려고 할때, 간단하게 포토의 사이즈 및 다양한 효과를 내려고 할때, 기존의 아도비 같은 전문 그래픽 프로그램이 설치되어 ..

퓨러시 리퀴드 주방세제 100% 천연세제 후기

퓨러시 리퀴드 주방세제는 천연 세제야.일반적으로 한국에서 만들어지는 천연 제품처럼 천연 재료가 조금만 포함 되어도 천연 제품으로 분류되는 것과 달리 이 제품은 100 ..

해외직구 아마존 이베이 가격비교사이트

요즘 인터넷에서 물건 구입하시는 분들이 많으실텐데요 오늘은 편리하고 저 렴하게 물건을 구입할 수 있도록 도와 주는 싸이트를 하나 소개 해드리겠습 니다. 아마존 ..

혁신적 디자인 날개 없는 선풍기 다이슨 AM07

날개 없이 조용한 선풍기 다이슨 이 아이는 날개 없이 소음,사고 ,청소가 필요 없는 아이다. 그래서 아이가 있는 집이나....먼지가 많아 청소를 자주 해야 ..

가상화폐 도기코인(Dogecoin)을 무료로 구할수 있는곳

비트코인 이더리움 라이트코인을 필두로 하는 가상화폐 시장이 뜨겁다 못해 과열현상을 보이는 현싯점이다. 가상화폐를 배우기 위해, 가상화폐를 위한 지갑(wallet)오 ..

올게닉 Ever Straight 브라질 각질 치료 샴푸 & 컨디셔너

Organix Ever Straight Brazilian keratin Traphy Shampoo & Conditioner 이 아이들을 처음 만난게 된 이유가 ..



워싱턴지역 추천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