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 가르침으로 평화 열어가자”

불기 2560년 ‘부처님 오신 날’을 기념하는 봉축 법회가 성대하게 열렸다. 대한불교조계종 통도사 워싱턴 포교당 연화정사(주지 성원 스님)는 지난 15일 버지니아 페어팩스 소재 사찰에서 다양한 행사를 갖고 부처님의 가르침을 다시 한번 되새겼다. ' 오전 11시 메인 법당에서 진행된 봉축 법회에는 마크 김 버지니아 주 하원의원, 김학조 참사관, 헤바 조지 워싱턴대학 교수, 박진영 아메린칸대학 교수 등 내빈과 신도 200여명이 참석했다. 법회는 천수경과 예불문, 그리고 향.등.꽃.과일.차.쌀 등 6가지 공양물을 부처님 앞에 올리는 육법공양으로 시작했다. 이어 부처님의 열반을 기리기 위해 꽃을 바쳤으며, 아기 부처님을 목욕시키는 관욕 등 의식이 이어졌다. 성원 스님은 봉축 법문에서 “불교는 자신만의 행복과 안녕을 추구하는 종교가 아니라 남을 배려하고 이해하고 함께 발전을 도모하는 종교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서로가 서로에게 희망을 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진정한 불교의 의미”라고 말했다. 그는 또 “불교는 지구상에서 전쟁을 반대하고 평화를 사랑하고 어려운 이웃을 돌보는 데 원래의 목적과 취지가 있다”며 “지역 사회는 물론이고 국가와 세계의 평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이 진정한 불자”라고 밝혔다. 봉축 법회에 이어 오후 2시30분부터는 ‘종교 간 대화와 화합’을 주제로 학술대회가 오후 6시까지 진행됐다. 학술대회는 조지 워싱턴대의 헤바 교수가 ‘붓다의 생애’, 성모 마리아 축일 교회의 단 루니 신부가 ‘천주교의 4대 성인’, 세계자원개발교육기구의 종교학 소장 티렉 엘가화리 박사가 ‘이슬람교는 어떻게 고통과 집착을 보는가’를 비롯해 세계 8대 종교 지도자와 학자들이 각각 주제 발표를 해 종교 간 화합과 이해에 많은 성과를 올리기도 했다. 성원 스님은 “다문화 국가인 미국에서 부처님 가르침을 올바르게 실천하기 위해서는 이웃종교를 바르게 이해하고 공존함으로써 더욱 성숙한 불교인이 모습을 지닐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며 학술대회 취지를 설명했다. 김성한 기자

05/16/2016 | 12:00:00AM

한인 이민자 다시 늘어난다

워싱턴을 비롯한 미주 지역을 선택하는 한인 이민자들이 다시 늘고 있다. 한국 통계청에 의하면, 2018년 한국에서 출국 전 외교부에 해외이주를 신고하 ..

짜증나는 로보콜, 통신업체가 막는다

짜증나는 로보콜이 월간 50억 건씩 증가하는 가운데 로보콜 저지를 통신업체가 추진한다. 연방 통신위원회(FCC)는 오는 6월 수십억의 로보콜을 저 ..

DC, 모기 들끓는 도시 ‘3위’

워싱턴 DC가 ‘모기가 들끓는 도시’ 조사에서 상위 20개 도시 가운데 3위를 기록하는 불명예를 안았다. 해충방제 글로벌 기업 올킨이 지난 2018 ..

여름 휴가철 ‘도둑·빈집털이’ 주의

메모리얼 연휴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방학과 여름 휴가철로 들어서는데, 이때는 빈집만 노리는 좀도둑의 표적이 되기 십상이어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일 ..

DC·뉴욕 등 대도시 지금 ‘쥐와 전쟁’

워싱턴 DC에 사는 한인 최숙영(43)씨는 지난 22일 이른 아침 산책을 하러 인근 공원을 찾았다가 소스라치게 놀랐다. 전날 밤 시민들이 잔디밭에 ..

부유층 학생, SAT 특혜 논란

부유층 학생일수록 SAT 시험을 치를 때 특혜를 더 제공받는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월스트리트 저널(WSJ)은 최근 부유층 집안 학생들이 SAT, A ..

목사가 준 ‘기적의 물’ 알고보니 표백제 성분

우간다에서 선교활동을 하던 한 미국인 목사가 유아를 포함해 수만 명의 현지인에게 치료약이라며 나눠 준 ‘기적의 물’이 표백제 성분이 들어간 엉터리로 확인됐다고 22일 ..

주택 중간가격 26만7300달러

전국의 4월 기존주택 판매량이 519만채로 전월에 비해 0.4% 하락했다고 전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가 지난 21일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 ..

7월부터 학자금 대출 이자율 내린다

연방 정부가 제공하는 대학 학자금 대출 이자율이 내릴 방침이어서 학부모나 학생에게 희소식이 되고 있다. ‘세이빙포칼리지’에 의하면 오는 7월 1일부터 ..

버지니아, 가장 부유한 도시 ‘비엔나’

비엔나가 버지니아주 내 가장 부유한 도시로 선정됐다. 주택 조사업체 ‘홈 스낵’은 상위 1%의 버지니아 주민이 사는 곳을 결정하기 위해 도시 62곳 ..



미주지역 추천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