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나만 피요르의 나라 노르웨이 트레킹. #2

마침내 계란바위라 일컫는 쉐락볼튼에 도착했습니다. 그 한장의 사진을 남기기 위해 세시간을 걸어왔고 언제 내 순서가 올지 모를 대기줄에서 기다립니다. 그러나 그 한평 남짓한 바위 위에서 연기하는 군상들의 모습들은 볼거리의 연속입니다. 등장하는 순간부터 짧은 시간에 모든 묘기를 섞어 연기해야 하는 피켜 스케이트 선수처럼 온갖 표정을 담아 펼쳐 보입니다. 두려움에 차마 서있지를 못해 엉금엉금 기어왔다 기어 나가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씩씩하게 바위로 뛰어 올라가 갖은 표정을 담이 제스쳐를 취해보이니 기다리며 보는 재미도 제법 솔솔합니다. 뒷배경이 되어주는 푸른 피요르의 물 위로 안개는 피었다 지면서 무대 장치의 조작처럼 다양하게 연출을 합니다. 어쩌럼 요렇게도 묘하게 수백 높이의 두 절벽 바위틈에 끼어 수만년을 버텨왔을까! 자연의 경이가 세상 어디 한두군데 일까만 미려한 풍경속에서 일탈을 꿈꾸는 범인들을 유혹하기 좋은 땅. 노르웨이 3대 신묘한 바위 중의 하나입니다. 뤼세 피요르를 페리를 타고 건너갑니다. ‘피오르’의 사전적 의미는 빙하의 침식으로 만들어진 골짜기에 바닷물이 들어와서 생긴 좁고 긴 만으로 유독 노르웨이 해안에 수없이 많이 형성되어 있어 노르웨이 하면 피요르가 연상되는 등식이 만들어져버렸습니다. 쉽게 말해 빙하가 만들어 낸 ‘U’자 모양의 대협곡이라고 할 수 있는데 빙하가 깎아낸 깊은 절벽 계곡 속에 그 빙하들이 녹아 고인 호수같은 바다입니다. 노르웨이 서쪽 해안에는 5대 피오르가 자리하고 있는데 그 중에서도 에이랑에르 피오르는 가장 아름다운 경치로 손꼽히는 곳이고 지금 우리가 건너는 이 뤼세 피오르도 5대 피오르중에 속합니다. 아무래도 입구가 좁다보니 바닷물의 유입이 용이치 않아 짠 소금기 머금은 물이 아닌 빙하 호수물. 그래서 이들 피요르의 물빛이 옥빛으로 미려합니다. 그 깨트리기 아까운 물빛을 가로질러 포구에 닿고 산길을 달려가면 그야말로 수려한 풍경의 연속인데 달력에나 나올 법한 풍경을 놓칠세라 연신 셔터를 눌러 대보지만 이내 포기하고 맙니다. 그 어떤 유명한 사진작가가 또 그 어떤 성능좋은 카메라를 가져 와도 이 색감이며 감흥까지 제대로 담아낼 수 있을까 싶네요. 그래서 가장 좋은 것은 내 기억속에 또렷이 박아 놓는 것. 자연과 하나가 되어 포개질 때 가장 극적인 감동을 얻는 법이니까요. 설교의 제단. 프레이케스톨렌 그 경이의 바위위에 다다랐습니다. 인파를 헤집고 가장 먼저 벼랑 위 끝에 앉아 보았습니다. 아찔하기도 했지만 내 두발 사이로 보이는 시린 피요르. 반대편 절벽과 그 주변으로 수놓는 목가적 풍경. 하나 흠잡을데 없는 완벽한 자연의 모습. 또 다른 감동으로 내 가슴이 젖어옵니다. 다시 자리를 옮겨 동행들도 부추기고 용기를 북돋아 주며 설정 사진을 찍게 합니다. 카톡 대문 사진으로는 이만큼 설득력이 많은 것이 드물다면서요. 모두 쭈뼛하면서도 난간에 앉아 두손 높이 들고 환호와 함께 포즈를 취합니다. 이 순간 마음만큼은 청년이 됩니다. 다시 우리는 이 설교의 제단을 발아래 두고 전체적인 풍경을 보고자 뒷 산을 오릅니다. 암벽 등반 수준의 없는 길을 개척하며 올라가 가장 완벽한 구도가 잡힌 지점에 자리를 잡고 전체를 조망합니다. 무어라 형용할 수 없는 가슴 벅찬 감동. 그 감동의 물결이 가슴속엔 내를 이루어 흐릅니다. 잔잔한 행복의 여울짐이 내 온몸을 감싸니 담배 한개피 불붙여 깊이 한모금 빨아들여 장탄식과 함께 크게 뿜어 냅니다. 잠시 어질어질한 상태가 되고 나는 어떤 사념도 모두 사라진 채 시간도 정지되고 삶도 정지된 열반의 세계로 들어가고 맙니다. 짙은 안개 헤치며 어렵게 어렵게 아침 햇살이 산촌을 비추고 촉촉하게 젖은 산하는 게으른 기지개를 켭니다. 이와는 달리 길손들의 마음은 조급하기만 한데 오늘의 여정이 하루해가 지기 전에 마감해야하는 머나멀 길입니다. 그 멀고먼 길 끝에 신이 빚어놓은 자연의 괴물 트롤퉁가라는 묘한 절벽 바위가 있습니다. 트롤퉁가는 노르웨이에서 가장 짜릿한 절경을 선사하는 절벽 바위로 북유럽 신화에 등장하는 괴물 트롤의 혓바닥이란 뜻입니다. 높이는 약 1100m인데 혀처첨 쑤욱 내 밀어놓은 기이한 바위 위에 서서 푸른 피요르와 어우러진 풍경에 녹아드는 특별한 트레킹입니다. 트롤퉁가 가는 길의 전형적인 모습. 거대한 암반 위에 크고 작은 바위들이 어지럽게 놓여있거나 아직 녹지않은 잔설들이 한가득 쌓여 있고 그 아래로 옥빛 피요르가 차분히 앉아 있는 풍경입니다. 눈길이 지나면 돌길이 나오고 돌길을 지나면 또 눈길. 구비구비 이어지는 길 양편으로 서정적 영화의 배경이 끊임없이 바뀌며 이어집니다. 한없이 머물고 싶은 마음이 매양 한가지이지만 아직도 남아있는 갈길이 우리를 보챕니다. 거의 6시간 만에 트롤퉁가 혀 바위에 도달했습니다. 차가운 비 바람이 먼저 우리를 반기고 그 믿지 못할 큰 바위가 절벽에 턱하니 걸쳐져 있는데 과연 신화에나 등장할 만한 괴물의 혀라 할수 있습니다. 그 아래로는 깊고 푸른 피요르가 차분하게 누워있고 절벽마다 채운 작은 생명체들의 어울림이 과연 감탄이 절로 새나오는 수려한 풍경입니다. 노르웨이는 그저 사진 하나 더 찍기 위해 분주하게 쫓아 다니는 곳이 아니라 여유며 그리고 자연 그 자체다라고. 날것 그대로의 야생과 태고적 자연과 함께 숨 쉬며 한없이 여유로운 노르웨이 땅에서는 발길을 옮길 때마다 펼쳐지는 달력사진 수준의 풍경을 담을 맑은 두 눈과 마주치는 사람들과 교감할 수 있는 따스한 미소만 챙기면 된답니다. 용기내어 일상을 놓고 동화처럼 순수하고 깨끗한 노르웨이에서 더 맑고 정결해진 내 영혼을 찾아 또 다시 새로운 만남이 기다리는 길을 떠납니다. www.mijutrekking.com @@내년 이 트레킹 여정의 예정일입니다. 19-15 유럽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트레킹 15박16일 08/03/2019 ~ 08/18/2019 $4,600 ~ $5,000

09/19/2018 | 09:22:45PM

천상의 길. 피츠 로이와 세로 토레를 이은 길 #2

입에 단내를 풍기며 다다른 최종 전망대. 웅장하고도 날카로운 피츠로이 산들이 호수에 투영되면서 아름다운 물결을 일게 합니다. 상어 지느러미 처럼 날카롭게 솟아오른 화 ..

3만년 세월 위로 걷는 길. 페리토 모레노 빙하 트레킹. #1

바람이 대지를 쓸어올리며 파타고니아의 아침을 깨우니 산촌 엘 칼라파테의 싱그러운 하루가 촉촉하게 열립니다. 이 지역 유일한 한인 소유의 소담스런 숙소 린다 비스타에서 ..

세상 가장 아찔한 왕의 오솔길. Caminito Del Rey #2

새벽부터 서둘러 온라인 상으로 구입하지 못한 한정된 왕의 오솔길 입장권을 먼저 가 줄을 서서 얻기 위하여 숙소를 나섭니다. Spain 왕의 오솔길의 정식명칭은 'El ..

세상 가장 아찔한 왕의 오솔길. Caminito Del Rey #1

인생의 반은 추억을 만들고 반은 그 추억을 떠올리며 산다고 합니다. 그래서 추억이 많은 사람은 행복하다고도 하고요. 수많은 사람들과 인연을 맺어온 나는 그 누구보다도 ..

지중해의 보석 같은 다섯 마을. 친퀘 테레 #2

그런 그 길이 수년전 부터 낙석과 붕괴의 위험으로 폐쇄되어 방문한 연인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보수에 드는 경비가 얼마길래 감히 이대로 오랜동안 방치해 두는 것 ..

미주 트레킹과 함께 꿈의 길을 걸어요. 아시아 히말라야 EBC 종주 트레킹 14박 15일

세계의 지붕 히말라야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 트레킹. 등산 애호가라면 죽기 전에 한번은 가봐야 하는 우리들의 로망. 안전하고 재미있고 감동적인 이 길을 걸으며 내 삶의 ..

지중해의 보석 같은 다섯 마을. 친퀘 테레 #1

우리네 인생은 선택의 연속으로 점철되었습니다. 언제나 이것을 할까 말까 부터 무엇을 할까 어느 길로 갈까 어떤 방법을 택할까 하며 그 기로에 서서 때로는 거리낌 없이 ..



워싱턴지역 추천사이트